마지막 편집 : 2018-12-13 23:51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대전>문화
1519 선비의 화 - 김정과 그의 조선 특별전 개최
2018-12-05 17:42:40
이용민 기자 yongmin3@daum.net


  

 ▲충암 김정 특별전 안내포스터.(사진:대전시립미술관)

  [시사터치] = 대전시립박물관이 오는 7일 '1519 선비의 화 – 김정과 그의 조선' 특별기획전을 연다.

  이번 특별전은 우리 지역의 중요한 역사인물이지만, 그 동안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충암(冲庵) 김정(金淨) 선생을 중심으로 1519년의 기묘사화(己卯士禍)를 재조명해 본다.

  류용환 관장은 “지난해 탄신 600주년을 맞은 집대성(集大成) 박팽년(朴彭年) 선생의 특별전 '꿈속에서 도원을 거닐다'에 이은 대전시립박물관의 두 번째 우리지역 역사인물 시리즈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우리 시의 역사인물을 널리 알리는 동시에 단순한 인물 현양이 아닌, 지역 안팎의 모든 이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균형 잡힌 시각으로 인물과 그의 시대를 최대한 입체적으로 살펴보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의 말처럼 이번 전시는 김정이라는 한 명의 인물에 집중하기 보다는 그의 일생 전체를 결정 지은 ‘사화(士禍)’라는 정치적 사건을 중심으로 조선시대의 공론정치와 유교국가로서의 이상, 그리고 그것을 이끈 조선의 젊은 선비들의 꿈과 좌절을 다룬다.

  특히, 시대를 불문하고 지금까지도 선비의 사표로 불리는 정암 조광조(趙光祖) 대신, 김정을 기묘사화와 중종대 정치개혁의 주인공으로 삼은 이번 전시는 2016년 충암 김정 기념사업회의 창립과 함께 최근 대전 지역사회에서 본격화되기 시작한 김정에 대한 다양한 기념사업의 추진과 홍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시에는 지난 2015년 경주 김씨 충암가 종손(김응일)이 대전시립박물관에 기탁한 다량의 김정 관련 자료들이 전시되며, 그 외 유네스코 아태기록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옥당현판 등 약 80여건의 유물과 영상 등이 전시된다.

  개관식은 오는 7일 오후 3시이며, 전시는 내년 3월 말까지 계속된다. 자세한 문의는 대전시립박물관 학예연구실로 하면 된다.(전시 042-270-8611)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시사터치>

이전화면 | 인쇄 | 기사공유 :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콘텐츠 이용문의    윤리강령
등록번호 : 대전 아00217 등록일 : 2014. 12. 12. 발행·편집인 : 이용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민
발행소 : 대전광역시 대덕구 송촌북로32번길 10, 301호(송촌동) 대표전화 : 070-8125-0306
세종본부 : 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2144(스마트허브 307호)
이메일 : sisatouch@sisatouch.com Copyright 시사터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