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편집 : 2018-12-13 23:51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대전>정치
민주당의 비리신고센터는 언제쯤...
2018-12-06 15:59:01
이용민 기자 yongmin3@daum.net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지난달 20일 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시사터치DB)

  [시사터치 이용민 기자] =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불법 선거자금 요구 폭로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난달 22일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강조했다.

  주된 내용은 내부고발제도인 (가칭)대전시당 비리 신고센터를 신고자의 철저한 신상 보호와 함께 운영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는 것이다.

  2주가 지난 시점인 6일 시당에 확인한 결과, 현재 비리신고센터를 위한 홈페이지를 구축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당 관계자는 “전국 시도당에서 처음으로 운영하는 것으로, 현재 70~80% 정도 진행 중”이라며 “익명으로도 가능토록 할지 여부와 보안성을 위해 시간이 좀 걸린다”고 말했다.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과 관련해서도 시당 관계자는 “의정혁신TF를 구성하고, 의원들을 대상으로 정책연구, 연수 등의 역량 강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사과문과 함께 대책을 내놨지만 2주가 지난 시점까지 아직 비리신고센터는 운영하고 있지 못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를 운영하고 있지 안다고 해서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라는 점도 덧붙였다.

  시당 관계자는 “자정능력을 더 키워보자는 의미로 추진한 것”이라며 “현재도 윤리심판원에 청원할 수 있고, 바로 검찰에 신고해도 된다”고 말했다.

  한편, 김소연 시의원은 지난달 28일 박범계(대전 서구을) 국회의원을 불법 선거자금 요구 건과 관련해 방조 혐의로 검찰에 고소·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구속 기소된 A 전 대전시의원과 B 전 국회의원 보좌관의 범죄를 묵인 내지 방조했다는 게 주된 요지다. 당시 박 의원은 지역구 국회의원이자 대전시당위원장으로서 부정행위를 감독할 지위에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박 의원은 구체적 상황을 알지 못했고, 김 시의원 스스로 대처가 가능한 상황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김 시의원은 또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박 의원의 책임을 청원하고, 당무감사원장과 생활적폐청산위원장의 직무정지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yongmin3@daum.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시사터치>

이전화면 | 인쇄 | 기사공유 :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콘텐츠 이용문의    윤리강령
등록번호 : 대전 아00217 등록일 : 2014. 12. 12. 발행·편집인 : 이용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민
발행소 : 대전광역시 대덕구 송촌북로32번길 10, 301호(송촌동) 대표전화 : 070-8125-0306
세종본부 : 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2144(스마트허브 307호)
이메일 : sisatouch@sisatouch.com Copyright 시사터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