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편집 : 2019-01-24 07:59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대전>행정
대전글로벌게임센터, 국비사업 우수 평가
2019-01-09 10:03:49
이용민 기자 yongmin3@daum.net


  [시사터치] = 대전글로벌게임센터(http://www.djgc.or.kr)가 2018년도 ‘지역기반 게임산업 육성사업’ 추진 결과 가장 높은 ‘우수’ 등급에 선정됐다.

  대전시(시장 허태정)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박찬종)은 한국콘텐츠진흥원과 문화체육관광부가 2018년도 국비 지원 진행 사업을 심사한 결과 이같이 선정됐다고 최근 밝혔다.

  대전글로벌게임센터는 기업성장 지원과 일자리 창출, 인큐베이팅 운영, 창업지원 실적 및 지역 게임산업 환경 개선노력을 인정받았다.

  올해 14개 게임콘텐츠 개발 및 사업화 지원을 추진해 지원기업에서 133억 원 매출이 발생했으며, 25개 교육기관·관련 단체 등 인력수급 채널을 확보해 107명의 신규고용을 달성하는 성과로 지역 게임산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다.

  특히, 대전은 VR·AR 기반 시뮬레이션 게임을 집중 육성하면서 어려운 시장 환경에서도 VR 프랜차이즈와 업무협약 체결, 차세대 테마파크 진출을 위한 유통사와의 네트워킹을 통해 전략적으로 활로를 모색해 지역 게임이 국내외 오프라인 매장 20여 곳에 진출하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만들었다.

  대표적인 사례로 지역 기업 ‘티엘인더스트리’는 체감형 스크린 배드민턴 게임을 개발해 오프라인 매장 ‘스매싱존’을 대전과 광주에 오픈했으며, 지난 달 21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한 제14회 대한민국 스포츠산업대상 시상식에서 우수상(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밖에도 진흥원의 지속적인 지원 효과로 2015년 14개에 불과했던 대전 게임기업은 2018년 현재 80개로 3년 간 450% 증가했고, 모바일 게임 ‘Miriam’(텐글게임즈)이 글로벌 220만 다운로드 돌파, VR 게임 ‘Throw Anything’(비주얼라이트)이 스팀(Steam) 탑셀러 2위를 기록하는 등 게임기업의 양적‧질적 성장이 가속화되고 있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박찬종 원장은 “게임의 불모지였던 대전에서 게임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노력해온 결과, 조금씩 성과가 발생하고 있다”며 “대전의 우수 게임기업들이 게임산업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시사터치>

이전화면 | 인쇄 | 기사공유 :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콘텐츠 이용문의    윤리강령
등록번호 : 대전 아00217 등록일 : 2014. 12. 12. 발행·편집인 : 이용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민
발행소 : 대전광역시 대덕구 송촌북로32번길 10, 301호(송촌동) 대표전화 : 070-8125-0306
세종본부 : 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2144(스마트허브 307호)
이메일 : sisatouch@sisatouch.com Copyright 시사터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