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편집 : 2020-09-24 14:40:37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충남>행정
충남연구원, '코로나' 자동차산업 패해 가장 커
2020-02-13 13:25:31
이용민 기자 yongmin3@daum.net


  [시사터치] = 전국 대비 충남의 자동차산업 비중은 12.93%, 집적도(LQ지수)는 2.09로 자동차산업의 주요 생산거점이다.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자동차산업의 피해가 예상되며, 특히 자동차산업이 집중되어 있는 아산과 서산의 타격이 가장 클 것이라는 전문가 주장이 제기 됐다.

  충남연구원(원장 윤황) 김양중 연구위원은 지난 10일 자동차산업 대응방안 자료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충남 자동차산업의 피해를 진단했다.  

  충남의 자동차부품 수입 1위 국가는 중국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중국 부품공장의 가동 중단은 충남 자동차 산업의 피해로 직결된다.

  자료에 의하면, 충남 공장의 가동중단(1주 중단 기준)으로 우리나라 전 산업 생산은 1조 280억 원 감소하고,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의 경우 5701억 원 생산 감소가, 충남의 경우 4626억 원의 생산 감소가 예상된다.

  이밖에도 경기의 플라스틱 제품과 충남의 철강1차제품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됐으며, 수리서비스산업 및 육상운송서비스 산업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자동차 부품 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방안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김 연구위원은 “수입부품 대체생산을 위한 긴급 운영자금 및 설비투자자금을 지원하고, 직접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자동차부품 중소·중견 기업에 특례보증 및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해야 하며, 자동차부품연구원, 충남 TP 자동차센터 등 기술인력 및 경영·기술컨설팅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생산 위주 지원에서 탈피해 지원의 다각화를 도모하고, 원청기업과 하청기업의 상생발전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충남도는 지난 10일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300억 원, 소상공인자금 200억 원 등 500억 원의 융자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시사터치>

이전화면 | 인쇄 | 기사공유 :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콘텐츠 이용문의    윤리강령
등록번호 : 대전 아00217 등록일 : 2014. 12. 12. 발행·편집인 : 이용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민
대전본사 : (34410)대전광역시 대덕구 송촌북로19번길 11(중리동 497-2) 전화 : 010-3440-2139
세종본부 : (30151)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2144(스마트허브 307호)
이메일 : sisatouch@sisatouch.com Copyright 시사터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