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편집 : 2020-07-14 05:46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충남>행정
수도권으로 간 중부지방해경청 '유감'
2020-05-14 09:25:19
이용민 기자 yongmin3@daum.net


  [시사터치] = 충남도와 도내 5개 시·군이 유치를 추진한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신청사 후보지가 경기 시흥으로 최종 결정된 가운데, 양승조 지사가 유감의 뜻을 표했다.

  양 지사는 이날 해양경찰청의 중부해경청 신청사 최종 후보지 발표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5개 시·군과 함께 심혈을 기울여 유치 활동을 전개해온 우리 충남의 입장에서는 심히 유감스러운 결정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앞으로 국가기관의 이전 등에 따른 후보지를 선택함에 있어서는 보다 객관적이고 국가균형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논의되고 결정돼야 할 것이며, 이를 강력히 촉구해 나아갈 것”이라며 추후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공공기관 유치에 더욱 만전을 기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2017년부터 중부해경청 충남 이전을 건의해 왔으며, 지난해 10월에는 보령·서산·당진·홍성·태안 등 5개 시·군과 공동건의문을 채택해 전달한 바 있다.

  도는 해경 본청이 인천에 위치해 있는 만큼, 지방해경청은 치안수요가 절대적으로 많고, 해양치안행정 연계성을 고려해 충남에 위치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충남은 경기·인천지역보다 어선 수나 어업인 수가 많고, 어업 민원 등도 월등한 상황이다. 해안선 길이의 경우 충남이 1242.03㎞에 달하지만, 경기도는 260.12㎞에 불과하다. 인천은 1078.82㎞이다.

  어선 수는 충남이 5735척으로, 경기(1825척)와 인천(1530척)을 합한 것보다 많다. 충남의 어업인 수 역시 1만 7999명으로, 경기(1477명)와 인천(4729명)을 압도하고 있다.

  특히, 충남 서해에는 중국어선 출몰이 잦은 데다, 서해 영해기점 도서로 안보 및 어업 분쟁 지역인 격렬비열도가 위치해 있어 해양 치안과 안전, 해양영토의 효율적 관리·운영을 위해 중부해경청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시사터치>

이전화면 | 인쇄 | 기사공유 :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콘텐츠 이용문의    윤리강령
등록번호 : 대전 아00217 등록일 : 2014. 12. 12. 발행·편집인 : 이용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민
대전본사 : (34410)대전광역시 대덕구 송촌북로19번길 11(중리동 497-2) 전화 : 010-3440-2139
세종본부 : (30151)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2144(스마트허브 307호)
이메일 : sisatouch@sisatouch.com Copyright 시사터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