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편집 : 2020-11-25 14:45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대전>세종>충남>충북>행정
대전·세종 통합...충청권 차원 고민해달라.
2020-10-22 13:20:07
이용민 기자 yongmin3@daum.net


  

 ▲(왼쪽)허태정 대전시장과 (오른쪽)이춘희 세종시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사진:국회방송 캡처)

  [시사터치 이용민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제안한 대전과 세종 통합에 대해 이춘희 세종시장은 충청권 모두의 광역화를 언급했다.

  국회 행정안전부의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에 대한 국정감사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임호선(충북 증평·진천·음성군, 더민주) 의원이 대전과 세종의 통합 제안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이에 대해 이춘희 시장은 “취지 자체는 찬성하나 행정 통합은 준비되지 않았다.”며 “대전, 세종과 충청권을 모두 통합하면 560만명 정도인데, 이를 하나의 광역권으로 만드는 고민도 필요해 보인다.”고 답했다.

  특히, 지역인재 채용과 관련한 질문에 이 시장은 “세종에 4개 대학이 있는데 수요를 충족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세종시 대학에는 축산학과가 없는데 충청권 전역으로 확대하면 인재를 충원할 수 있다. 충청권을 광역화하면 이런 문제를 충분히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임호선 의원은 충북에서 1개 군 정도(약 3만)의 인구가 세종으로 옮겨갔고, 대전에서는 10만의 인구가 이동했다며 대전의 혁신도시와 세종의 행정수도 완성을 가정했을 때 수도권 집중을 우려하는 것과 같이 범 충청권 차원에서 균형발전을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명수(충남 아산, 국민의힘) 의원은 허태정 시장에게 대전과 세종의 통합 논의는 시민의 공감이 중요하다며, 대전과 세종 뿐만 아니라 충청권 차원에서 논의해달라고 주문했고, 이춘희 시장에게는 독일처럼 글로벌 행정수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외 이날 오전 국감에서는 대전의 혁신도시와 스마트파크의 성공 당부, 유성장대교차로의 입체교차로 검토 요구, 4차례나 무산된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의 향후 방안, 세계과학도시연합 해체 재검토 등의 요구와 질의가 나왔다.

  또 세종에 대해선 전기굴절버스 시범운행과 관련한 충전소 및 정거장 시설 문제, 아동학대 누명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세종시 어린이집 보육교사 문제도 언급됐다.

  특히, 공공의료원과 관련한 질문에서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기관”이라며 “공공성이 확보되면 예타 면제사업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충남대병원이 문을 열어 그나마 숨통이 트였지만 공공의료원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분원 형태라도 공공의료 기관이 설립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yongmin3@daum.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시사터치>

이전화면 | 인쇄 | 기사공유 :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콘텐츠 이용문의    윤리강령
등록번호 : 대전 아00217 등록일 : 2014. 12. 12. 발행·편집인 : 이용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민
대전본사 : (34410)대전광역시 대덕구 송촌북로19번길 11(중리동 497-2) 전화 : 010-3440-2139
세종본부 : (30151)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2144(스마트허브 307호)
이메일 : sisatouch@sisatouch.com Copyright 시사터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