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편집 : 2021-01-22 06:09:13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충남>정치 교육
학업중단숙려제 복귀율 전국 평균 못미처
2020-11-25 08:45:48
이용민 기자 yongmin3@daum.net


  [시사터치] = 학업 중단 위기 학생을 위한 충남교육청의 학업중단숙려제가 내실있게 운영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학생 복귀율이 전국 평균에도 못미치는 데 예산마저 축소됐기 때문이다.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유병국(천안10·더민주) 의원에 의하면, 학업중단숙려제 예산은 2017년 5억 2800만 원에서 올해 4억 2700만 원으로 19%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업중단숙려제는 학업 중단 위기 학생에게 2~3주간 심사숙고기간을 주는 제도로, 대안교실, Wee센터 등에서 상담, 체험, 진로교육 같은 개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해 학생들의 학교 복귀를 돕는다.

  그러나 이 제도에 참여한 후 학업을 이어간 도내 학생 비율은 높지 않은 실정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2017년 1018명 중 571명(56%), 2018년엔 1008명 중 610명(61%), 2019년에는 1062명 중 604명(57%)만이 학교로 돌아왔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보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10위, 복귀율도 전국 평균(61%)보다 낮은 수치다.

  경기도의 경우 이 제도를 통해 학업지속자 비율이 꾸준히 90%대를 유지하는 것과 비교되는 대목이다.

  유 의원은 “한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도교육청의 책임교육이 제대로 이뤄지려면 학업 중단 위기에 놓인 학생이 학교 현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운영기관, 상담교사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며 “아침식사 지원 등 타지역의 우수 사례를 벤치마킹해 학업중단숙려제를 내실 있게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시사터치>

이전화면 | 인쇄 | 기사공유 :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콘텐츠 이용문의    윤리강령
등록번호 : 대전 아00217 등록일 : 2014. 12. 12. 발행·편집인 : 이용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민
대전본사 : (34410)대전광역시 대덕구 송촌북로19번길 11(중리동 497-2) 전화 : 010-3440-2139
세종본부 : (30151)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2144(스마트허브 307호)
이메일 : sisatouch@sisatouch.com Copyright 시사터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