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편집 : 2021-04-21 17:47:29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대전>경제
전력연구원, 말레이시아 발전설비 수명평가 착수
2021-03-15 06:44:33
이용민 기자 yongmin3@daum.net

  [시사터치] =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이 말레이시아 자나만중 화력발전소의 안전성 평가를 위한 '배관 수명평가 및 정비기법 검증' 연구에 착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말레이시아 전력공사(TNB, Tenaga Nasional Berhad)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말레이시아 서부의 페락에 있는 자나만중 화력발전소는 3기의 700 MW와 1기의 1천 MW 석탄화력 발전소로, 2002년 준공되어 2003년 상업 운전을 시작했다.

  전력연구원은 2012년 최초로 말레이시아 전력공사와 발전소 운영 지원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발전소 고온 배관 수명감시 시스템 개발과 가스터빈 고온 부품 관리시스템 개발 등 7건의 연구 성과와 기술 자문을 제공해 말레이시아 전력공사가 운영 중인 화력발전소의 안정적 운영에 기여해 왔다.

  이번 연구는 말레이시아 전력공사가 자나만중 발전소에서 2002년 준공 이후 배관 용접부에서 계속 발생하고 있는 균열의 정비 방법을 검증할 목적으로 신뢰성 평가를 전력연구원에 요청함에 따라 시작됐다.

  화력발전소의 배관은 500℃ 이상의 고온에서도 오랜 시간 동안 기계적 특성을 유지하며 증기를 수송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배관의 사용시간이 증가할수록 노후화가 진행되기 때문에 발전소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배관의 잔여 수명이 남았는지 평가해 결함과 손상을 정비하거나 배관을 교체해야 한다.

  전력연구원은 그동안 개발한 기술과 보유장비를 활용해 말레이시아 전력공사의 자나만중 발전소의 배관을 평가하고 잔여 수명을 분석할 예정이다. 또 분석이 완료되면 말레이시아의 동일 모델 발전소에도 확대 적용할 작정이다.

  전력연구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화력발전소의 설비 노후화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고, 정비비용을 절감하는 등 말레이시아 전력공사에 큰 경제적 효과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개발한 발전설비 수명평가 기술을 해외로 확대하는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외국 전력회사와 전 세계적인 협력 체계를 공고히 하고, 국내 화력발전 시장을 넘어서 해외 시장으로 기술 사업화를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시사터치>

이전화면 | 인쇄 | 기사공유 :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콘텐츠 이용문의    윤리강령
등록번호 : 대전 아00217 등록일 : 2014. 12. 12. 발행·편집인 : 이용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민
대전본사 : (34410)대전광역시 대덕구 송촌북로19번길 11(중리동 497-2) 전화 : 010-3440-2139
세종본부 : (30151)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2144(스마트허브 307호)
이메일 : sisatouch@sisatouch.com Copyright 시사터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