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편집 : 2021-12-02 22:00:36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대전>문화

1930년대 소환한 '동양극장 2021'
2021-11-18 02:21:02
이용민 기자 yongmin3@daum.net


 

  [시사터치] = 1930년대 동양극장을 2021년으로 소환한 연극 '동양극장 2021'이 오는 20일 대전예술의전당에서 펼쳐진다.

  ‘동양극장’은 1930년 일제강점기, 순수 우리 자본으로 문으로 연 최초의 연극 전용 극장으로 획기적인 극장 운영 시스템을 갖추고 경성뿐만 아니라 전국 순회공연을 통해 조선 전역에 연극 대중화를 이끌었다.

  당시 동양극장은 관객의 취향을 충족하기 위해 하루 여러 편의 공연을 연속으로 선보였다. [동양극장 2021]은 그 시절 동양극장의 향수를 재현한다.

  이번 2021판 동양극장에서는 세 편의 작품을 연속으로 선보인다. 생활고로 천국행을 택한 부부의 웃픈 블랙코미디를 그린 시인 김기림 희곡의 <천국으로 간 사나이>, 가문도 버리고 사랑을 택한 가족애를 다룬 신파극으로 당시 동양극장 최고의 흥행작 <어머니의 힘>, 그리고 두 작품 사이 <막간극>까지. 3편의 작품을 하나로 엮어 한무대에 올린다.

  다양한 오브제를 활용한 연출로 무대미술과 배우의 경계를 허무는 작업을 해온 연출가 윤시중이 이끄는 극단 하땅세는 이번 [동양극장]에서도 무대와 객석의 경계를 허문 독특한 연출로 극장의 한계를 무너뜨린다. 배우들 역시 연기는 기본, live 연주, 조명 스태프, 하우스 어텐던트까지 일인다역으로 무대와 객석 사이를 종횡무진하며 관객을 추억의 시대로 몰고 간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방방곡곡 사업으로 선정된 이번 공연은 오는 20일(토) 오후 3시, 7시 하루 두 번,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진행되며, 티켓은 전석 1만 원이다. 자세한 내용은 대전예술의전당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전화 042-270-8333)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시사터치>

이전화면 | 인쇄 | 기사공유 :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콘텐츠 이용문의    윤리강령
등록번호 : 대전 아00217 등록일 : 2014. 12. 12. 발행·편집인 : 이용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민
대전본사 : (34410)대전광역시 대덕구 송촌북로19번길 11(중리동 497-2) 전화 : 010-3440-2139
이메일 : sisatouch@sisatouch.com Copyright 시사터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