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편집 : 2017-12-14 18:42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대전>행정
장애인 콜택시, 바로 신청하는 '바로콜'로 전환
2017-10-12 09:35:04
이용민 기자 yongmin3@daum.net

 [시사터치] = 장애인 콜택시의 이용방법이 오는 21일부터 ‘바로콜’로 변경된다.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하루 전 예약을 해야 이용 가능한 장애인 콜택시를 오는 21일부터 당장 필요할 때 신청을 하는 방식으로 바뀐다고 11일 밝혔다.

 ‘바로콜’은 자동관제 시스템을 통해 이용자가 접수한 출발지에서 가장 빠른 시간에 도착할 수 있는 차량을 실시간으로 배차해 운행되는 시스템이다.

 특히, 병원 예약 등 시간이 정해져 있는 이용자들을 위해 병원예약, 등교, 출근에 한해 최우선 지정 배차를 제공한다.

 예약제에서 바로콜로 전환하는 이유는 예약 시간대 사이 공차시간을 최소화해 배차건수를 증가시키고 더 많은 교통약자의 이동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내년 1월 1일 부터는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가 공식출범하게 되며, 기존 이용대상자에 임산부와 한시적 거동 불편자까지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바로콜 시행에 앞서 지난 7월부터 접수 전화를 1588-1668로 단일화하고, 전화・컴퓨터 통합 시스템(CTI)과 대화형 응답 시스템(IVR)을 도입하는 등 시행에 필요한 통신체제가 정비됐다.

 현재 장애인 콜택시는 1·2등급 및 3급 자폐·지적 등록 장애인과 65세 이상 거동불편자 등 교통약자들이 회원가입을 통해 일반택시 요금의 30%의 비용으로 택시운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대전시는 특장차(승합차) 82대, 전용 임차택시 75대 총 157대를 운영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대전광역시 장애인 사랑나눔콜센터 홈페이지(www.djcall.or.kr)를 참고하거나 전화(1588-1668 또는 042-612-1000)로 문의하면 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시사터치>

이전화면 | 인쇄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콘텐츠 이용문의    윤리강령
등록번호 : 대전 아00217 등록일 : 2014. 12. 12. 발행·편집인 : 이용민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수
발행소 : 대전 유성구 유성대로 736번길 19(장대동) 넥스투빌 1002호 대표전화 : 070-8125-0306
이메일 : sisatouch@sisatouch.com Copyright 시사터치 All rights reserved.